창조경제타운

메뉴열기

최신과학이슈

최신 트렌드, 이슈 등을 통해 생각을 넓힐 수 있는 공간입니다.

티끌같은 잔돈으로 그린 큰그림, 페이오티

인쇄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속담이 있다. 우리나라는 신용카드 사용빈도가 전세계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나라 중 하나다. 헌데 사용 빈도로 따져보면 동전이 안 생길 법도 한데, 희한하게도 언제나 주머니나 지갑 한 켠에는 거스름돈으로 받은 동전이 굴러다니기 십상이다.

 

페이오티(PayOT)는 차경진 대표가 동전 저금통 아이템으로 대학생 때 창업한 지불결제 솔루션 회사다. 주력 아이템은 회사 이름처럼 Pay Of Things. 결제나 지불에 필요한 불필요한 과정을 줄이고 특히 동전을 없애는 게 핵심 아이템. 회사 이름은 사물인터넷 IoT를 차용했다.

 

 

◇ 안 쓰는 동전은 저에게 주세요, “함께 쓰는 저금통 티끌(Tiggle)”=페이오티는 현재 2가지 아이템을 주력으로 사업을 일궈 나가는 중이다. 먼저 공공 저금통은 간단히 말해 ‘개방형 금고’다.조금 큰 문서 세단기 같은 녀석의 정체는 바로 저금통이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터치스크린에 자신의 휴대폰 번호를 입력한 후 몸에 지니고 있는 동전을 기계에 넣으면 된다. 보관한 동전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투입액을 확인할 수 있고 일정기간 예치 상태를 거치고 나면 포인트로 전환돼 적립되는 방식이다. 시중 은행처럼 돈으로 적립이 될 경우 사금융이 되기 때문에 제약 사양이 많아 진다고.

 

 

이렇게 모은 적립 포인트는 편의점을 비롯해 기타 프랜차이즈 제휴처 등 총 70여개 가맹점에서 곧장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심지어 은행을 통한 계좌이체 서비스도 된다. 하지만 계좌이체의 경우 공동 은행 플랫폼을 통해 포인트를 현금화 한 다음 이체하는 방식이라 실시간 처리는 힘들다. 현재 12시간 안에 당일 처리를 목표로 진행 중이라고. 별도의 서비스 이용 금액은 없고 이용자는 계좌이체 수수료만 부담하면 된다.

 

“CU, GS25, 세븐일레븐… 이렇게 편의점 3곳만 해도 국내에 어림잡아 3만개 매장이 있습니다. 저금통 장비는 유동인구가 많은 아파트나 기숙사 입구 등에 무료로 설치할 예정이구요”

 

 

쉽게 생각해보면 외부에 고스란히 노출된 돈 통이다 보니 항상 위험성에 노출된 것도 사실. 설치 위치를 CCTV가 설치된 곳이나 경비실 근처, 사설 경호 업체 같은 곳에 의뢰할 계획이라고. 사실 이런 문제는 ATM기기도 같은 고민거리를 갖고 있는 상황인데다 물리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는 게 현실이다. 법적으로 금고는 외부 충격에 15분 이상 버티면 합격이지만 이런 수치조차 실제 위급 상황에서는 의미가 없다는 것. 물론 여느 금고나  ATM 기기처럼 최소한의 안전 장치는 마련되어 있는 상태다.

 

실수로 다른 사람에게 입금하는 경우 역시 고민할 수 있는 부분 중 하나다. 본인 인증과정이 휴대폰 번호 입력 만으로 끝날 정도로 간단하기 때문이다. 일단 전화번호 입력이 끝나면 본인이 맞는지 확인 절차가 과정이 있고. 지역별로 구분이 가능해 서울에서 입금 하던 사람이 부산에서 입금하는 것 같은 이상 상황은 센터에서 쉽게 포착이 가능해 본인 확인 후 처리가 가능하다.

 

공항면세점에 진출할 계획도 밝혔다. 해외 여행 후 생긴 외국 동전은 다음 여행 때까지 고이 간직하는 것 밖에는 딱히 처리할 방법이 없다. 환전소 역시 동전은 교환해 주지 않는 곳이 많을 뿐더러 설사 해주더라도 환전 금액의 절반에 가까운 수수료를 부과하는 일이 다반사다.

 

하지만 페이오티는 한번에 모아서 큰 금액을 은행에 예치하는 방식을 통해 환전 수수료를 아끼는 방법을 택했다. 이용자 입장에선 어차피 처치곤란인 동전을 포인트로 전환해 국내 편의점 같은 곳에서 사용할 수 있으니 마다할 이유가 없다.

 

 

추가내용은 아래 '기사 자세히 보기' 클릭

[기사 자세히 보기]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 글이 없습니다.
댓글 (0)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