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뉴스

국내외 스타트업계 최신 소식 및 업계 동향을 확인하는 공간입니다.

이 모바일 운세 서비스가 투자 받은 이유

인쇄

운칠기삼이 케이큐브벤처스, 매쉬업엔젤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운칠기삼은 모바일 운세 서비스인 포스텔러의 개발사. 네이버와 카카오 등에서 서비스 기획과 개발 팀장으로 8년 동안 일해온 김상현, 심경진 공동 대표가 설립, 지난 1월 말 포스텔러를 선보인 바 있다.

 

 

포스텔러는 모바일과 소셜에 강점을 두고 사주나 궁합, 타로 등 동서양 운세풀이를 스낵형 콘텐츠나 친근한 캐릭터를 곁들여 서비스로 제공한다. 구글이나 페이스북, 네이버, 카카오톡 등에서 사용하던 기존 아이디로 로그인해 무료로 토정비결이나 운세 등을 무료로 볼 수 있다. 포스텔러는 이를 앞세워 서비스 한 달 만에 가입자 4만 명을 넘겼다.

 

포스텔러의 또 다른 장점은 자체 사주 분석 시스템인 FAS(Fortune Analysis System)를 통해 자세한 운세 풀이를 할 수 있다는 것. 사용자 데이터를 모아 개인화 콘텐츠를 제공하고 데이터가 쌓일수록 서비스도 고도화된다. 그 밖에 손쉬운 SNS 공유 기능도 제공한다.

 

 

운칠기삼 측은 하반기에는 모바일앱을 론칭하는 한편 대만과 일본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고 챗봇을 추가하는 등 고도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케이큐브벤처스 측은 디지털 운세 시장은 수요나 사업 모델이 명확한 데 비해 모바일 환경에 맞는 서비스가 부재한 상황이었다면서 포스텔러가 디지털에 최적화된 운세 서비스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스텔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출처 : https://goo.gl/v6c4wi

    VENTURE SQUARE 연계 · 협력을 통해 제공되는 서비스입니다.